인도네시아 소식

  • Home
  • 인도네시아 알기
  • 인도네시아 소식
제목 인니 공원서 ‘멸종위기’ 자바코뿔소 새끼 2마리 발견…“종 보존에 희망”
작성자 관리자
작성일 20-09-21 11:16

 

  • SSI_20200921101117_V.jpg
 
▲ ‘루터’라는 이름이 붙여진 수컷 새끼 자바코뿔소(왼쪽)가 어미와 함께 있는 모습.(사진=인도네시아 환경삼림부)
 

인도네시아의 한 국립공원에서 멸종 위기에 처한 자바코뿔소 새끼 두 마리가 발견돼 종 보존에 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.

20일(현지시간)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, 인도네시아 환경삼림부는 이날 우중클론 국립공원에서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 동안 설치한 카메라 약 100대에 각각 어미 코뿔소와 함께 있는 암수 새끼 코뿔소 두 마리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. 이 중 암컷에게는 ‘헬렌’, 수컷에게는 ‘루터’라는 이름이 붙여졌다.

 

  • SSI_20200921101234_V.jpeg
 
▲ ‘헬렌’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암컷 새끼 자바코뿔소가 어미와 함께 있는 모습.(사진=안타라통신)

이 공원은 자바섬 서쪽 끝 반텐주(州)에 있으며 5,100㏊에 달하는 울창한 열대우림이 있고 담수천이 흐르는 곳으로, 자바코뿔소의 마지막 야생 서식지인 것으로 유명하다.
 

자바코뿔소의 개체 수는 오랜 기간 감소해 왔지만, 오랜만에 새끼 코뿔소들이 태어난 덕분에 총 74마리로 늘었다. 

 

현지 정부는 활화산인 크라카타우 산의 위험 구역에 있는 이 공원에서 자바코뿔소를 이주하게 하기 위해 자바섬 나머지 지역과 수마트라섬의 전 지역을 조사하고 있다.


이에 대해 환경삼림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“이번에 새끼 코뿔소들이 태어난 덕분에 멸종 위기에 직면한 자바코뿔소의 종 보존에 큰 희망이 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자바코뿔소는 피부의 주름이 깊어 마치 갑옷을 입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. 이들 코뿔소는 한때 동남아시아 전역에 걸쳐 살며 그 수는 몇천 마리에 달했다. 하지만 만연한 밀렵과 서식지에 대한 인간 침입으로 큰 피해를 받아왔다. 

바로가기